반세기를 걸어온 믿음의 세상으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.